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중원 대책위, 文 대통령에 항의서한…"폭력 철거 참담"

송고시간2020-02-28 13:41

고 문중원 기수 천막 철거 대치
고 문중원 기수 천막 철거 대치

이달 27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인근에 설치된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원회 천막 농성장 철거를 두고 종로구청과 시민대책위가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고(故) 문중원 기수의 죽음과 관련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해 온 시민대책위원회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모공간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문중원 기수 대책위는 이날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을 통해 전달한 서한에서 "폭력 철거와 인권 침해를 보며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으로 문 대통령에게 항의한다"며 "27일 철거 당일 모습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유족에게 물대포를 쏘고 연행하던 모습과 한치도 다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한국마사회가 공공기관인 만큼 정부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나서 달라고 요구했지만, 90일째 이를 외면하다가 폭력과 인권침해로 답했다"며 "도대체 문재인 정부가 공언했던 사람 중심, 노동 존중은 어디에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추모 공간 철거 과정에서 문 기수의 장인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고 부인이 실신하는 등 7명이 다쳤다면서 "추모공간은 강제력을 동원해야 할 만큼 공익을 해치는 공간이 아니고, 천막 철거를 위해서라고 하더라도 시민에게 폭력을 행사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에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추모공간 철거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108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경찰이 분수대 광장 앞은 집회 금지 장소라며 출입을 통제해 기자회견을 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으로 세종대로 인근의 문중원 대책위 천막을 비롯해 5개 단체의 천막 4개 동과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벌였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