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중 한국인들 화났다…"코로나19 발언 복지부장관 사과하라"

송고시간2020-02-28 13:58

"중국의 격리 통제 조치에 정당성 부여하는 중대한 실수"

'코로나 3법' 통과 지켜본 박능후 장관
'코로나 3법' 통과 지켜본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검역법,의료법,감염병' 의 일명 '코로나 3법'이 통과된 뒤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20.2.26 zji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발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대해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중국한국인회는 28일 성명에서 박 장관의 발언이 재중 한국 교민의 자존심과 마음에 상처를 줬다며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논란을 불러왔다.

중국한국인회는 "우리가 항의하는 것은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해 반대하거나 간섭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박 장관의 발언은 한마음으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자 노력하는 교민들에게 큰 실망감과 무력감을 줬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는 삶의 터전으로 돌아오는 우리 교민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격리 통제 조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중대한 실수"라고 질타했다.

중국한국인회는 "박 장관은 주무 부서 책임자로서 언어의 선택과 언사가 적절했는지 숙고하길 바란다"면서 "이 발언으로 상처받은 재중 한국 교민들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