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론토 투수코치 "류현진, 공을 조종하는 선수"

송고시간2020-02-28 09:45

동료들과 인사하는 류현진
동료들과 인사하는 류현진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을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와 동료들과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2020.2.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현진은 단순히 공을 던지는 선수가 아니다. 공을 조종하고 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피트 워커 투수 코치는 약 보름 동안 류현진(33·토론토)을 옆에서 본 소감에 관해 이렇게 답했다.

워커 코치는 28일(한국시간) 캐나다 매체인 스포츠넷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을 극찬하며 새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3개를 허용하며 1실점 했다.

겉으로 드러난 성적은 썩 좋지 않지만, 워커 코치는 류현진에게 박수를 보냈다.

워터 코치는 "류현진은 타자의 배트 스피드와 스윙 감각을 익히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지금은 리듬감을 잡으려고 하는 것인데, 이 과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더그아웃 향하는 류현진
더그아웃 향하는 류현진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범경기.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1회초를 무실점으로 끝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20.2.28 superdoo82@yna.co.kr

이날 류현진의 공을 받은 포수 리스 맥과이어도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그는 "1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류현진은 진짜 경기를 시작하는 듯했다"며 "류현진은 자신의 페이스로 좋은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 매체는 "류현진의 스프링캠프 등판 모습에 너무 많은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며 "그는 자신만의 속도를 지키며 정규시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류현진은 선발 등판 사이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 등 개인 특유의 몸 관리 방법을 갖고 있다"라고도 설명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