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일 e스포츠 대항전' 11월 서울 첫 대회…조직위 출범

송고시간2020-02-28 09:37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중일 3국 간 게임산업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e스포츠 대회를 준비하는 '한중일 e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가 28일 발족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민관 위원 8명으로 구성된 조직위는 2022년 12월까지 3년간 활동한다.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e스포츠 및 게임협회 관계자, 정부 관계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대회 운영 등 행사 전반에 걸쳐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제1회 한중일 e스포츠 대회'는 올해 11월 서울에서 처음 열린다.

대회는 PC·모바일·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의 e스포츠 종목을 선정해 3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참여하는 국가대항전 방식으로 치러진다.

대회 기간 중 관련 국제회의, 문화·관광 행사 등을 연계해 '게임'을 주제로 한 문화축제도 개최한다.

2019년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2019년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연합뉴스 사진자료]

한국이스포츠협회와 중국오락문화협회, 일본이스포츠연맹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에서 '한중일 e스포츠 국가대항전' 공동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한중일 e스포츠 대회가 3국에서 열리는 정기대회로 자리 잡는다면 국내외 e스포츠 산업 발전은 물론 문화교류에 기여하고 아시아지역이 국제 e스포츠 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문체부는 조직위와 긴밀하게 협의해 첫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지스타
2019년 지스타

[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09043800002

title : 은행에 몰린 뭉칫돈…잔액 10억 넘는 계좌 예금액 500조 육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