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성빈, 스켈레톤 세계선수권 첫날 5위…멀어지는 첫 우승

송고시간2020-02-27 22:35

역주 펼치는 윤성빈
역주 펼치는 윤성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아이언맨' 윤성빈이 2019-2020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세계선수권대회 첫날 5위에 머물며 첫 우승 전망을 어둡게 했다.

윤성빈은 27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52초92를 기록해 5위에 머물렀다.

첫 세계선수권 우승을 노리는 윤성빈은 1위 크리스토퍼 그로터(1분52초03·독일)에 0.89초 뒤졌다.

그동안 세계선수권에 세 번 도전해 은메달, 동메달만 한 번씩 따낸 윤성빈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올림픽, 월드컵, 세계선수권 정상을 모두 경험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윤성빈은 28일 진행되는 3·4차 시기에서 올 시즌 마지막 주행을 펼친다.

이날 1차 시기에서 56초47초로 5위에 자리한 윤성빈은 2차 시기 56초45로 기록을 크게 앞당기지 못해 합계에서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알렉산더 가스너가 합계 1분52초12로 2위, 악셀 융크(이상 독일)가 1분52초38로 3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1분52초55로 윤성빈보다 한 계단 위인 4위에 자리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