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교육협의회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자"

송고시간2020-02-27 15:39

각 대학에 공문 보내 의견 수렴…"온라인수업·과제물 대체 등 가능"

성균관대·중앙대·건국대·한국외대 등 개강 후 2주 동안 수업 온라인 진행

서울대 개강 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대 개강 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4년제 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회원 대학들에 "개강은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대학들이 이미 개학을 1∼2주가량 연기한 데 이어 추가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제안이다.

대교협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협의회 차원에서 학사 운영 방안을 마련해 각 대학 의견 수렴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대교협은 각 대학에 보낸 공문에서 "전체적인 학사일정 등을 고려해 개강을 추가로 연기하지 않고 현재까지 정한 일정대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5일 교육부는 4주 이내 범위에서 개강을 연기하라고 대학에 권고했다.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에 따르면 전국 4년제 대학 193곳 가운데 176곳(91.2%)이 개강을 연기했다.

사총협이 조사한 지난 18일 기준으로는 154곳(79.8%)이 개강을 2주 연기했고, 22곳(11.4%)은 1주 연기했다. 개강을 3주 이상 연기한 곳은 없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전북에 있는 우석대학교가 처음으로 개강 4주 연기를 발표했다. 다른 대학들도 개강 추가 연기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교협이 '개강을 더 연기하지 말자'고 제안한 것은 이런 대학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된다.

대교협은 개강은 더 연기하지 않되 집합 수업 대신 재택 수업을 진행하자고 권고했다.

온라인수업(원격수업)이나 과제물을 제출하면 출석을 인정하는 과제물 수업 등을 하자는 것이다.

이미 성균관대·중앙대·건국대·한국외대 등은 개강 후 2주 동안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대교협은 구체적인 수업 방법은 학교가 정하는 바에 따라 교과별로 담당 교원과 학생이 협의해 정하자고 했다.

대교협 관계자는 "교육부가 온라인수업 운영 기준을 세세하게 가이드라인으로 만들기보다는 각 대학이 구성원 협의를 거쳐 자율적으로 방안을 만들도록 해야 한다"면서 "회원 대학 의견을 취합해 교육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