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공관위, 국회 밖서 '안철수계' 원외인사 등 비공개 면접(종합)

송고시간2020-02-27 15:59

김철근·이종철·장진영·장환진 등 바른미래 출신 대거 면접

'당선 후 안철수에게 돌아갈 것이냐' 압박도…오후엔 경기·강원

미래통합당 공천면접 마친 장환진·김철근·이종철·김대호
미래통합당 공천면접 마친 장환진·김철근·이종철·김대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안철수계 원외 인사인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부위원장(왼쪽부터),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 이종철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진행된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를 마친 뒤 각각 나오고 있다. 2020.2.2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슬기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27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 원외인사 등의 공천 면접을 비공개로 진행했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공보단장,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집행부위원장(서울 동작갑) 등 안철수계 원외인사를 비롯해 바른미래당 이종철 전 대변인(서울 강서병),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서울 마포을) 등이 대상이었다.

민생당의 전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한때 '오른팔'로도 통했던 장진영 전 비서실장도 서울 동작갑에 지원해 비공개 면접을 봤다.

김철근 전 공보단장은 당초 서울 구로갑 지역 출마를 희망했지만, 이 지역은 김재식 후보가 단수공천된 상태다. 공관위는 면접에서 서울 강서병 출마 의사를 타진했다고 김 전 단장은 밝혔다.

이날 면접이 장진영 vs 장환진(서울 동작갑), 김철근 vs 이종철(서울 강서병) 등 구도로 치러진 셈이다.

안철수계 원외 인사 면접 참석하는 김형오
안철수계 원외 인사 면접 참석하는 김형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진행된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면접에는 안철수계 원외 인사인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부위원장,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 이종철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2020.2.27 zjin@yna.co.kr

면접에서 공관위는 장환진 전 부위원장과 김철근 전 공보단장 등에게 '당선 후 안철수 대표에게로 돌아가는 게 아니냐'며 압박성 질문을 던졌다.

김 전 공보단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당을 선택하면 그 정당에 충성하는 것이다. 개인적인 관계 때문에 자리를 옮길 수는 없다"며 "여의도에서 오랫동안 정치를 해왔기 때문에 기본적인 도리는 안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장환진 전 부위원장은 면접 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조리 있게 시간 내에 답을 하지 않으면 끊더라"면서 "제대로 준비가 돼 있는지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변인은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국회의원 한 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 겸손해야 표가 온다'고 당부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공보단장은 이날 면접을 본 뒤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전 공보단장은 "안철수 대표가 어려울 때 늘 곁을 지켰고 어디에 있든 충정으로 기다렸다"면서도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의 향배를 결정할 중요한 선거로,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폭정을 막기 위해 통합당에 입당한다"고 했다.

공관위는 오후 국회로 장소를 옮겨 13일 차 면접 일정을 이어갔다. 이날 면접은 경기·강원 19개 지역구 공천 신청자와 일부 비공개 신청자가 대상이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