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룡대 PX, 군 간부에게만 마스크 판매…병사들 반발

송고시간2020-02-27 10:15

군 "간부 많은 계룡대 특수성 고려…병사는 매달 마스크 보급받아"

병사 "지급받는 마스크 부족…밖에 나갈 수 없는 상황 고려해야"

국방도시 계룡시 코로나19 비상
국방도시 계룡시 코로나19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군 심장부'로 불리는 계룡대 매점(PX)에서는 간부에게만 마스크를 판매하는 등 병사를 등한시해 빈축을 사고 있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계룡대 PX에서는 지난 24∼25일 이틀간 한시적으로 마스크를 판매했다.

군은 한정된 물량을 확보해 선착순으로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했다.

시중에서도 쉽게 구할 수 없는 마스크를 사기 위해 계룡대 근무자들이 길게 줄을 지어 구매를 기다리기도 했다고 군 관계자는 밝혔다.

하지만 이 줄에 계룡대에 상주하는 일반 병사들은 설 수 없었다.

PX에서 병사들을 대상으로는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간부들이 많이 근무하는 계룡대 특수성을 고려해 병사들에게는 판매를 제한한 사실이 맞다"라면서도 "간부는 마스크를 지급받지 못하지만, 병사들은 1달에 마스크 10매를 받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휴가, 외출, 외박에 면회까지 통제지침을 받는 병사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보급받은 마스크가 부족해 생활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한 장병은 연합뉴스에 "간부들은 근무시간 전후나 집에 있는 가족들이 대신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며 "일반 마트를 다닐 수 없는 병사들이 기댈 수 있는 곳은 복지마트 뿐"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같은 공간에 있으면서도 병사에게만 판매 제한을 두는 것에 서러움을 느꼈다"며 "마스크 1개를 3∼4일씩 쓰면서 불안함 마음이 드는 현실이 슬프다"고 전했다.

이 병사는 계룡대 PX에서도 시중 마트처럼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군 관계자들이 면세품을 줄지어 사면서 병사들은 뭐 하나 제대로 살 수 있는 것이 없다"면서 "밖에서 구할 수 있는 물품을 사가면서 장병 소비 활동을 막는 것은 안 되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국방부는 즉석식품과 위생용품 등 생필품 구매량을 제한하고, 부족한 물품을 수시로 발주해 판매에는 큰 지장이 없다고 해명했다.

3월부터는 계룡대에서 생활하는 군 장병에게 하루에 한 개씩 마스크를 지급할 계획도 내놨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