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코로나19 '은폐 의심' 속 전염 차단 안간힘

송고시간2020-02-26 23:12

미국 제재로 의약품·장비 부족…"외국 언론과 싸움"

마스크를 쓰고 버스에 탄 테헤란 시민
마스크를 쓰고 버스에 탄 테헤란 시민

[EPA=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현재 중국을 제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가장 많은 이란이 전염 차단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란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범정부 위원회를 구성해 매일 회의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는 데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마스크와 손 세정제가 품귀 현상을 빚자 이란 국방부는 방위산업체와 군이 소유한 기업에 이들 위생용품을 생산하는 원자재를 공급하라고 지시했다.

이란 산업부는 "모든 가용 시설을 24시간 가동해 위생용품 수요를 맞출 능력이 있다"라며 "현재 하루 25만t의 손 세정제와 5만5천t의 비누, 200만장의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시중에서는 여전히 이를 구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란 정부는 미국과 유럽 일부 국가에서만 생산 능력이 있는 N-94, N-99급 마스크를 1천500만장 생산해 국내에 보급할 뿐 아니라 한국, 말레이시아 등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란 보건부는 시샤(중동식 물담배) 카페 영업을 잠정 중지하고 버스와 지하철을 매일 소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축구와 배구 리그를 일시 중단하고 관광 명소도 문을 닫았다.

이란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고는 하지만 이란의 의료 수준은 열악하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다. 특히 미국의 제재로 외국에서 최신 의약품과 장비 수입이 극히 제한된 탓에 이번 이란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위기가 더 심각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은 25일 "이란 의료단체 활동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인도적 측면에서 의료 분야의 미국 제재를 모두 풀어 코로나19를 퇴치하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탄원서를 보냈다"라고 보도했다.

테헤란 시내 버스를 소독하는 방역당국 직원들
테헤란 시내 버스를 소독하는 방역당국 직원들

[IRNA통신]

이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상황만큼이나 민감하게 대응하는 또 다른 '위험'은 외부의 시각과 민심의 동요다.

이란 보건 당국이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의심이 가라앉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중동 이웃 국가에서 발생한 확진자의 대부분이 이란을 방문한 적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코로나19의 또 다른 '진원'으로 지목됐다.

26일 정오를 기준으로 이란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39명, 사망자는 19명으로 치사율이 약 14%로 전 세계 평균(약 3%)을 훨씬 웃돈다. 이를 근거로 이란 정부가 확진자 수를 축소한다거나 검사할 여력이 없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이다.

이란 보건당국은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면서도 이란의 코로나19 치사율이 월등히 높게 나타나는 점은 명확히 설명하지는 않았다.

이란 정부는 지난달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사건 때 발생 사흘 만에 대공미사일 발사 사실을 시인하면서 진상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은 터라 이번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도 불신이 더 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25일 이란 정권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다면서 이란 정부에 대한 불신을 부추겼다.

이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이 코로나19에 '극한 공포'라는 바이러스를 얹으려 한다"라며 "적들이 코로나19를 이란의 경제 활동을 막는 무기로 쓰도록 해선 안된다"라고 반박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26일부터 코로나19를 치료하는 의료진의 헌신과 이들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인터뷰를 내보내면서 민심이 동요하지 않도록 하는 여론전에 집중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는 "이란은 지금 두 개의 사태와 싸우고 있다"라며 "하나는 보건 위생상 위험(코로나19)이고 다른 하나는 이란을 국제적 위협으로 묘사하려는 외국 언론의 경향성이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이미 20여개국에 퍼졌는데 외국 언론은 유독 이란을 겨냥해서만 부정적으로 묘사한다"라며 "그들은 이란의 전염병 퇴치 노력이 무용지물이라고 주장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탈리아에서 유럽으로 코로나19가 번졌지만 누구도 이탈리아를 위협이라고 하지 않는다"라며 외국 언론의 이중잣대를 지적하면서 "이 전염병의 발원은 이란이 아니라 중국이며 한국은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라고 강조했다.

이란 경찰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인터넷에 허위 사실이나 가짜 뉴스를 유포하는 행위를 단속하는 특별팀을 구성했다.

이 특별팀은 26일 정부가 발표한 규모보다 확진자, 사망자가 많다는 등 유언비어를 인터넷에 게시해 유포한 혐의로 24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란 보건부가 공개하는 정보는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 사망자의 나이·성별 정도로 시간대별 동선은 구체적으로 제공하지 않는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