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새 마스크 없으면, 오염 적은 본인 마스크 재사용 가능"(종합)

송고시간2020-02-26 17:03

식약처 "올바른 마스크 사용 새 지침, 조만간 발표할 계획"

무거운 표정의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무거운 표정의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가운데)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왼쪽)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 등과 관련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오른쪽)의 취재진 답변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일회용 마스크의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가 새로 쓸 마스크가 없을 때는 오염이 심하지 않은 마스크를 재사용해도 된다고 권고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새롭게 교체할 마스크가 없는 경우에는 마스크의 오염 정도를 본인이 판단해 본인이 사용한다는 전제조건에서 일부 재사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처장은 국내 전문가들은 마스크 재사용에 대해 기본적으로 권장하지는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식약처는 새 제품이 없고 본인이 사용하는 등 일정한 조건에서는 재사용이 가능하다고 본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마스크의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서는 의사협회 등 국내 전문가들과 계속 검토하고 있다"며 "새로운 사용 지침을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나자 마스크 재사용 가능 여부가 주된 관심사로 떠올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공중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조언 : 언제, 어떻게 마스크를 써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제언에서 "마스크에 습기가 차면 즉시 새것으로 교체하라. 그리고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다.

정부 "새 마스크 없으면, 오염 적은 본인 마스크 재사용 가능" (CG)
정부 "새 마스크 없으면, 오염 적은 본인 마스크 재사용 가능" (CG)

[연합뉴스TV 제공]

마스크에 남아있는 세균이 감염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식약처의 이날 권고는 새 마스크가 없다는 이유로 마스크를 아예 쓰지 않는 것보다 오염이 덜 한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을 담은 것이다.

매점매석과 수출량 증가로 일반 시민의 마스크 구매가 쉽지만은 않다는 현실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마스크를 쓰는 것만큼 어떻게 쓰느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현황 브리핑에서 "마스크의 겉면이 가장 더럽기 때문에 마스크 겉면을 자꾸 만지거나 코 밑에 걸치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벗을 때는 끈을 잡아서 내리고 마스크를 만졌다면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가 마스크 사용을 가장 권고하는 집단은 ▲ 발열 및 호흡기 증상자 ▲ 의료기관 방문자 ▲ 노인 및 만성질환자다.

다만, 아픈 사람이나 노인, 만성질환자는 마스크를 쓰고 외출하는 것보다 집에서 안정을 취하는 것이 훨씬 낫다고 권고했다.

withwit@yna.co.kr

정부 "27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장 공급"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eXIDKwxIc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