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공관위 "지금이라도 중국 오가는 인원 엄격히 통제해야"

송고시간2020-02-26 10:38

"코로나19 발원지·전파지인 중국에 조롱받는 현실, 견딜 수 없는 수모"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금이라도 중국으로부터 오가는 모든 인원을 엄격히 통제해야 한다. 이것이 한중 양국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공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의 잘못된 판단 하나가 국민을 공포의 도가니 속에 떨게 만들고 국가적 재앙을 초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관위는 "발원지이며 전파지인 중국으로부터 조롱받는 현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도저히 견디기 어려운 수모"라며 "세계에서 삼류 국가 취급받는 대한민국의 명예와 국민의 자존심은 도대체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권을 중국 정부에 넘긴 것과 다름없는 문재인 정권에게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중한 사과를 촉구한다"며 "'힘내라 대구, 힘내라 경북, 힘내라 대한민국'"이라고 했다.

앞서 공관위는 지난 25일 코로나19 사태 방역을 위해 국회가 폐쇄됨에 따라 면접 심사 등 공천 일정을 연기하고, 이날 공관위 회의를 재개한다. 중단된 면접은 오는 27일 재개할 방침이다.

아울러 공관위는 대구·경북 지역 공천 신청자 면접을 다음달 2일부터 원격 화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공천신청자 면접장 향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공천신청자 면접장 향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