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방문 경찰관 '음성'…안양 호계파출소 폐쇄 해제

송고시간2020-02-26 09:05

(안양=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호계파출소 직원의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 (PG)
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지난 24일 호계파출소 소속 20대 경장 A씨는 출근 후 기침 증세를 보여 의왕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A 경장은 지난 15일 지인 결혼식 참석을 위해 대구에 있는 예식장을 찾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4일 낮 파출소 건물을 폐쇄하고 직원 출입을 통제했으나, 이날 A 경장의 음성 판정으로 파출소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다만, A 경장에 대해선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으며, A 경장과 밀접 접촉한 직원들에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A경장 외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양 비산지구대 역시 고향인 경북 김천에 다녀온 뒤 두통을 호소한 B 순경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자 폐쇄됐다가, B 순경의 음성 판정으로 하루 만에 운영을 재개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