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총 회장 참석 토론회에 경기교직원도 136명 참석"

송고시간2020-02-25 13:25

경기교육청, 해당 사립 교직원에 다음달 4일까지 자율격리 안내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회장이 다녀간 국회 토론회에 경기지역 사립학교 교직원 136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25일 밝혔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사립학교 단체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했다.

이후 하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당시 토론회에 참석한 사립학교 교직원들의 감염 우려가 제기되자 시·도교육청 별로 토론회 참석자 파악 및 관리에 나서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날 도내 사립학교에 공문을 보내 해당 토론회에 참석한 교직원들은 다음 달 4일까지 자율격리할 것을 안내했다.

이들은 보건 당국의 자가격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격리가 의무는 아니지만, 도교육청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가급적 자택에 머물고 휴업 기간인 다음 달 2일 이후에도 학교로 출근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원래 휴업 기간엔 학사는 중단되지만, 교직원은 정상 출근한다.

또 매일 발열 및 기침 여부 등을 확인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학교와 교육청에 보고하도록 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