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통일부, 코로나19 여파에 '남북통합문화센터' 개관식 연기

남북통합문화센터
남북통합문화센터

[남북하나재단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북한이탈주민과 지역주민 간 소통을 촉진하기 위한 '남북통합문화센터' 개관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4월 이후로 연기됐다.

통일부는 24일 "남북통합문화센터 개관식을 3월 말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과 프로그램 진행 준비 등을 감안해 4월 말 이후로 개최 일정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고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상황에서 개관식과 내부 프로그램 등 인파가 몰리는 행사를 치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30일 서울 강서구에 준공된 남북통합문화센터는 탈북민과 일반 주민 간 소통을 촉진하고 탈북민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시설로, 238억원의 건립비용이 투입됐다.

(Eng·中文) 북한의 ‘신형 코로나 비루스’ 예방약! 효능 있을까?ㅣ북한터치 Ep. 13

유튜브로 보기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