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로구청, '광화문광장 집회' 범투본 경찰 고발

송고시간2020-02-22 18:01

집회 중단 촉구
집회 중단 촉구

(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집회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등에서 집회 개최를 금지한 가운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시내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했다. 2020.2.22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종로구는 22일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개최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 종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 집회를 당분간 금지하겠다고 전날 발표했다.

토요일마다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열었던 범투본은 이날도 예정대로 정오에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박 시장이 현장을 찾아 "집회 금지는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참가자들은 야유했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제49조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지방자치단체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 위반 시 집회 참가자 개개인은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종로구는 "지난 21일 범투본에 집회 금지 조치를 통고하고 관내 곳곳에 집회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을 설치했다"며 "그러나 범투본 측이 집회를 강행했다"고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