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기침 증세 30대 돌연사 한때 비상…코로나19 '음성'

송고시간2020-02-22 17:37

폴리스라인
폴리스라인

[촬영 정회성]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기침 증세를 보이던 30대 남성이 갑자기 숨지면서 보건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성을 검사하는 등 한때 비상이 걸렀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부산 사상구 한 빌라에서 30대 남성 A씨가 방 안에 숨져있는 것을 아버지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대구 한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다가 열흘 전쯤 부산에 있는 부모 집으로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하루 전날인 21일 기침 증세를 보여 병원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관할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요청했다.

당시 출동한 경찰관 3명은 자가격리되기도 했다.

보건소가 A씨 검체를 채취해 조사한 결과 다행히 코로나19는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보건당국 한 관계자는 "A씨에게 장애가 있고 기저질환 등이 있어 사망하게 된 것 같다"면서 "코로나19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