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음압병상 찾아 '청도→부산' 이송

송고시간2020-02-22 16:46

대구·경북 국가지정병상 가동률 100% 상황…당국 "안타깝고 송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두 번째로 사망한 50대 여성에 대해 방역당국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어제 대남병원에 입원했다가 사망한 환자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있던 55세 여성은 지난 21일 코로나19로 확진 받았다. 이후 오후 4시께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2시간 정도 지나 사망했다.

정 본부장은 "이 환자는 폐렴이 상당히 진행됐고, 중증 치료가 가능한 음압 격리병상이 필요했다. 그 상황에서 가장 가까이 있고 비어 있는 국가지정 격리 병상을 배정하면서 부산으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병실)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은 전국의 29곳이다. 1인실과 다인실을 모두 합쳐도 음압시설이 구비된 병상은 161개 병실의 198개 병상뿐이다.

이 환자가 사망한 21일 오전 9시 기준 대구와 경북의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 가동률은 모두 100%였다.

정 본부장은 "대구·경남 지역에 있는 상급종합병원급의 국가지정 격리병상은 숫자가 그렇게 많은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기저질환이 있거나 중증 상태가 될 수 있는 환자에 대해서는 중증도 분류를 철저히 하고 치료 가능한 병원을 잘 매칭해서 환자를 배정·조정하는 기능이 이뤄지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증 환자는 상급종합병원급의 격리 병상으로 입원 격리하고 기저질환이 없는 환자는 위험도 평가를 거쳐 대구의료원 등을 통해 격리 입원할 수 있게끔 중증도에 따른 입원 체계를 정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