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송요원 환자' 나온 은평성모병원서 입원환자 1명 추가 확진"

송고시간2020-02-22 14:59

방역당국 "즉각 대응팀이 역학 조사중"

외래진료 중단한 은평성모병원
외래진료 중단한 은평성모병원

2월 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은평성모병원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 요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된 가운데 추가 환자가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은평성모병원과 관련해서 현재 환자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즉각 대응팀이 나가 병원과 함께 입원 환자 중 양성으로 확인된 환자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은평구와 은평성모병원 등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일을 하다 최근 퇴직한 30대 남성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17일 은평성모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결과, 발열이 확인돼 선별 진료를 권유받았으나 검사하지 않고 귀가했다. 이어 20일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은평성모병원 측은 이 환자가 문진했을 당시 밝힌 내용을 토대로 "증상 발현 추정일인 2월 2일께부터 퇴사일인 17일까지 이송한 환자는 207명으로, 이 중 135명이 퇴원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정 본부장은 "환자의 이력과 접촉자, 그리고 전파 경로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접촉자로 분류된 환자들은 검사 결과 '음성'인 경우에는 퇴원 등의 조치를 하고 자가 격리로 관리하는 체계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