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번화가·관광지 썰렁…마트선 물건 사재기 조짐도(종합)

송고시간2020-02-22 16:48

공공도서관·다중시설 줄 폐쇄, 경마장·경륜장도 휴장

"야채·우유 없더라" 사재기 조짐…음식점 "장사 접어야 하나" 울상

코로나19 확진 주말 해운대 한산
코로나19 확진 주말 해운대 한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2일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벡스코 앞 교차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부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번화가와 관광지가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2020.2.22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도 한달간 청정지역을 유지했던 부산에 지난 21일부터 확진자가 잇따르자 주요 번화가와 관광지는 썰렁한 모습을 보인다.

22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해운대해수욕장 호안 도로와 해운대시장,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 음식점과 커피숍엔 관광객들이 대폭 줄어 한산했다.

이날 해운대 동백섬 누리마루에서 열릴 예정이던 부산세계탁구대회 조 추첨식마저 전격 취소돼 해운대해수욕장엔 사람 소리보다 바람 소리가 더 크게 들릴 정도였다.

코로나 장기화로 행사 예약 취소율이 90%에 이르던 주변 특급호텔과 숙박시설은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더욱 썰렁한 풍경을 연출했다.

해운대해수욕장과 인접한 해운대시장 한 관계자는 "가뜩이나 장사가 어려웠는데 이제부터 확진자가 늘어나기 시작하면 장사를 접어야 할지 생각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평소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는 해운대 벡스코(부산전시컨벤션센터)도 발길이 뜸했다.

여러 곳이 확진환자 동선과 겹치는 해운대 센텀시티도 거리 행인이 눈에 띄게 줄었다.

코로나 확산 예방 도서관 임시 휴관
코로나 확산 예방 도서관 임시 휴관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2일 부산 해운대도서관 입구에 임시휴관을 알리는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도서관 임시 휴관을 결정했다. 2020.2.22 ccho@yna.co.kr

확진자가 나온 해운대구와 동래구 지역 공공도서관 5곳도 이날부터 전격 폐쇄됐다.

평소 주말이면 많은 이들이 찾던 해운대신도시 명소인 해운대도서관엔 발길이 뚝 끊긴 채 적막감만 흘렀다.

24일부터는 해운대 내 246개 경로당 운영과 노인 일자리 사업, 복지형 장애인 일자리 사업도 모두 중단된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지역 초중고 특수학교에서 운영하는 토요 방과후 학교도 모두 중단했다.

동래구 번화가에 위치한 메가마트도 첫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임시 영업 종료를 결정해 한산했다.

메가마트 측은 "확진자가 다녀간 21일 선제적 방역을 했으나 고객과 직원 안전 확보를 위해 임시 영업 종료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일요일인 23일은 강서구에 있는 마사회 경마장과 금정구 스포원 경륜장도 운영을 중단한다.

주일예배를 취소하거나 신도 참석 자제를 당부하는 교회와 성당도 잇따랐다.

지역 최대 교회인 수영로 교회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선제적으로 폐쇄하고, 유튜브와 홈페이지를 통해 영상예배를 하도록 했다.

해운대성당은 미성년자와 노약자 참석을 제한하고, 성가를 부르거나 '아멘'을 말하는 것도 금지할 방침이다.

반면 시내 거리는 썰렁하지만 연이틀 확진자 발생 소식에 일부 병원 선별진료소엔 지난주보다 많은 이들이 줄지어 검사를 의뢰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해운대 일부 마트를 중심으로 식료품 사재기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지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지에는 특정 마트를 거론하며 "'쌀, 우유, 냉동식품, 야채'가 다 판매돼 다른 지점에서 샀다"면서 "다들 장보기에 박차를 가하는 듯하고, 왠지 장은 봐야 할 것 같다"는 등의 글이 잇따른다.

해운대백병원 선별진료소
해운대백병원 선별진료소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2일 부산 해운대백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방문객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21일 해운대백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2020.2.22 ccho@yna.co.kr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