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출·면회 금지에 군부대 주변 썰렁…"당분간 장사 어려워"

송고시간2020-02-22 12:31

썰렁한 해병대 안내실
썰렁한 해병대 안내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방부가 전 장병에 대해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금지한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서문 앞 행정안내실이 한산하다. 이곳은 외부인이 해병대 장병 면회나 부대 출입을 신청하는 곳이다.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가뜩이나 코로나 때문에 장사가 안 되는데, 오늘부터 장병들이 밖으로 못 나온다니까 장사는 다 했지요."

22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1사단 서문 인근에서 만난 식당 업주 A씨는 한숨 섞인 목소리로 이같이 말했다.

서문 인근 한 마트도 상황은 비슷했다.

중형 마트에는 손님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업주는 "해병대원이 밖으로 못 나오니 장사하기는 글렀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및 확산을 막고자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에 들어갔다.

이를 반영하듯 해병대 1사단 서문 인근 도로는 오가는 차나 행인이 드물어 썰렁했다.

포항에서는 일시 거주자 1명과 주민 1명 등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코로나19로 면회 금지
코로나19로 면회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방부가 전 장병에 대해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금지한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서문 앞 행정안내실에 면회 등을 금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곳은 외부인이 해병대 장병 면회나 부대 출입을 신청하는 곳이다. sds123@yna.co.kr

또 가까운 대구나 청도에서 많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포항 전체가 위축된 분위기다.

해병대 1사단 서문 앞에 있는 행정안내실은 북적대던 평소 주말과 달리 조용했다.

이곳은 외부인이 해병대원 면회를 신청하거나 부대 출입을 신청하는 곳이다.

출입문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에 따라 면회, 외출, 외박을 통제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미 면회, 외출 등을 금지한 사실이 널리 알려진 듯했다.

안내실에 근무하는 장병은 면회가 안 되느냐는 질문에 짧게 "그렇다"고 답변했다.

서문 초병들은 마스크를 끼고서 차량이나 인원을 통제하고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등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썰렁한 해병대 안내실
썰렁한 해병대 안내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방부가 전 장병에 대해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금지한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서문 앞 행정안내실이 한산하다. 이곳은 외부인이 해병대 장병 면회나 부대 출입을 신청하는 곳이다.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