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로구에도 코로나 확진자…경북 여행객들과 이스라엘 다녀와(종합3보)

송고시간2020-02-22 13:07

거주지 주변 방역·동거인 자가격리…인근 어린이집·유치원 임시 휴원

함께 살던 처남은 음성판정 나왔으나 14일간 자가격리

국립중앙의료원(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없음)
국립중앙의료원(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없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김승욱 기자 = 서울 구로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구로구청 보건소는 22일 홈페이지에서 "확진자는 구로구 개봉동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조모(41·남) 씨로,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조씨의 주소지는 서울 구로구가 아니라 경기도 부천으로 등록돼 있었다.

여행 가이드인 조씨는 지난 8∼16일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의성에 사는 50대 여성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조씨도 검사를 받게 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6D2H_WeYOw

구로구는 조씨 거주지 주변을 방역하고 그와 같은 집에 살던 처남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조씨의 처남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앞으로 14일간 자가격리 상태에서 방역당국의 증상 모니터링을 받을 예정이다.

구로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구로구는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확진자 거주지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임시 휴원하기로 했다. 또 이미 휴관 중인 복지관, 자치회관, 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휴관을 연장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도 강화키로 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구로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조씨가 유일하며, 자가격리자는 조씨 처남을 포함해 4명, 능동감시 대상 무증상자는 3명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pfFK9FvFz4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