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 부산 해운대구·동래구 도서관 등 전격 폐쇄

송고시간2020-02-22 09:21

해운대·동래·금정·수영구 특수학교 방과 후 학교도 잠정 중단

호흡기질환 바이러스(PG)
호흡기질환 바이러스(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하면서 부산시교육청도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 도서관을 전격 폐쇄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나섰다.

부산시교육청은 해운대와 동래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2일부터 이틀간 동래, 해운대 지역 학생의 교육 활동을 긴급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 해운대도서관, 해운대도서관 우동분관, 명장도서관, 반송도서관, 서동도서관 등 공공 도서관 5개도 전면 폐쇄된다.

교육청은 동래, 해운대, 금정, 수영 지역 초중고 특수학교에서 운영하는 토요 방과 후 학교의 운영도 잠정 중단한다.

교육청은 이런 조처에 대해 "부산지역에 확진자가 처음 발생해 이에 따른 1단계 대응조치"라며 "확진자의 이동 동선 등 상세 정보를 확인한 뒤 후속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