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퍼 전파'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914명 대구서 자가격리 중

송고시간2020-02-21 15:43

달서구 217명으로 가장 많아…대구시와 8개 구·군 1대 1일 관리

교인 3천474명 명단 추가 확보, 자가격리 관리대상 더 늘 전망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psykims@yna.co.kr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슈퍼 전파'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관리에 고삐를 죈다.

21일 시에 따르면 슈퍼 전파와 관련있는 코로나19 31번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1차로 신원을 확인한 교인 1천1명 가운데 대구에 살고 자가격리 중인 사람은 914명이다.

'슈퍼 전파'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914명 대구서 자가격리 중 - 2

달서구가 217명으로 가장 많고 남구 209명, 수성구 121명, 북구 111명, 동구 95명, 서구 70명, 달성군 66명, 중구 25명 순이다.

시와 8개 구·군은 직원들을 대거 투입해 자가격리 대상자들을 1대 1로 관리한다.

날마다 오전·오후 2차례 전화로 발열 여부 등 개인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

자가격리 중인 교인에게는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들이 내놓은 폐기물은 일반폐기물과 구분해 처리한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156명 중 98명이 신천지 연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시는 1차 조사 이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3천474명 명단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 가운데 대구에 사는 인원이 몇 명인지를 파악해 자가격리 등 집중관리에 들어갈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에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자가격리를 철저히 하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080500063

title : '민식이법 촉발' 운전자 항소심 내일 선고…1심서 금고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