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중·러, 지난해 대북 정제유 5만3천t 공급…안보리 허용치 83%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중국과 러시아가 지난해 북한에 정제유 약 5만3천t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지난해 대북 정제유 공급량 자료를 보면 중국이 2만2천730t, 러시아가 3만180t을 각각 공급했다.

두 나라의 대북 공급량을 합산하면 총 5만2천910t으로, 전년(4만8천430t) 대비 5천t가량 증가했다.

이를 배럴로 환산하면 약 41만 8천 배럴로, 안보리 대북 제재가 허용한 수입 한도(연 50만 배럴)의 83%에 해당하는 규모다.

중·러, 작년 대북 정제유 5만3천t 공급…안보리 허용치 83%(PG)
중·러, 작년 대북 정제유 5만3천t 공급…안보리 허용치 83%(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minaryo@yna.co.kr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