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영, 복귀전서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흥국생명 '3위 굳히기'(종합)

송고시간2020-02-20 21:24

이재영 무릎 부상 극복하고 70일 만에 V리그 경기 출전…26득점

백업세터 하승우, 연이은 활약…남자부 우리카드, KB손보 꺾고 선두탈환

이재영 '득점이다'
이재영 '득점이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 3세트 흥국생명 이재영(오른쪽)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0.2.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핑크 폭격기' 이재영이 돌아왔다.

이재영이 빠진 후반기에서 2승 7패로 몰렸던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복귀전에서 KGC인삼공사를 누르고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크게 키웠다.

흥국생명은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홈경기에서 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19-25 25-18 31-29 26-24)로 눌렀다.

이재영 개인과 흥국생명 팀 모두에 의미 있는 날이었다.

이재영은 부상 복귀전에서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공격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했다. 이날 이재영은 서브 3개, 블로킹 4개, 후위 공격 5개를 성공하며 26점을 올렸다.

V리그 여자부는 3위까지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3위 흥국생명은 4위 인삼공사와의 맞대결에서 승점 3을 챙기며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흥국생명은 승점 42(12승 13채)로 인삼공사(승점 34, 12승 13패)와의 격차를 승점 8로 벌렸다.

양 팀 모두 정규리그 5경기를 남긴 터라, 뒤집기 쉽지 않은 격차다.

디우프 '날아올라 스파이크'
디우프 '날아올라 스파이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대전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1세트 KGC인삼공사 디우프(왼쪽)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20.2.20 tomatoyoon@yna.co.kr

경기 전부터 이재영을 향해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주인공은 이재영이었다.

이재영은 부담감 속에서도 V리그 여자부 최고 스타답게 부상 복귀전에서 엄청난 경기력을 선보였고, 팀에 귀한 승점 3을 안겼다.

이재영은 지난해 12월 12일 한국도로공사전 이후 70일 만에 V리그 경기에 출전했다.

그는 올해 1월 태국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예선에 출전해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냈지만, 이후 무릎 부상으로 재활했다.

시즌 아웃까지 우려했지만, 이재영은 재활 속도를 높였고 코트 복귀를 준비를 마쳤다.

국가대표 경기를 포함하면 1월 12일 태국과의 경기 이후 39일 만의 실전 경기다.

1세트에서는 경기 감각에 문제가 드러났다.

이재영은 1세트에서 연타 공격을 주로 했다. 인삼공사가 이재영에게 서브를 집중하며 힘을 빼놓기도 했다.

이재영은 1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33.33%(5득점)에 그쳤다.

루시아 프레스코(등록명 루시아)와 김미연까지 부진해 이재영의 부담감이 더 컸다.

흥국생명은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줬다.

하지만 2세트부터 '이재영의 진가'가 드러났다.

이재영은 2세트 초반부터 특유의 강타로 상대를 압박하고, 때로는 빈 곳을 노린 연타를 섞었다.

김미연 대신 들어간 이한비가 이재영의 대각에서 공격 성공률을 높이면서 이재영의 부담감도 줄었다.

이재영은 2세트에서 50%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7득점 했고, 흥국생명은 여유 있게 2세트를 따냈다.

돌아온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
돌아온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대전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이재영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20.2.20 tomatoyoon@yna.co.kr

승부처는 3세트였다. 그리고 이재영이 승부처에서 가장 빛났다.

이재영은 3세트 20-20에서 상대 주포 발렌티나 디우프의 퀵오픈을 블로킹했다. 2m2㎝ 장신 공격수의 기를 꺾은 블로킹이었다.

듀스에 접어든 뒤에도 이재영은 흥국생명 에이스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재영은 29-29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했다. 30-29에서 인삼공사 최은지의 공격을 막아내고 공격 기회가 오자 흥국생명 세터 조송화는 다시 이재영에게 공을 올렸다. 이재영은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3세트 혈전을 끝냈다.

흥국생명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내고 승점 3을 챙겼다.

4세트도 듀스가 펼쳐졌고, 이재영이 힘을 냈다.

이재영은 24-24에서 디우프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했다. 흥국생명은 25-24에서 디우프의 후위 공격을 받아내고, 김나희의 이동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졌다.

경기 뒤 계양체육관을 찾은 팬들은 '이재영'을 연호했고, 이재영은 환하게 웃으며 화답했다.

인삼공사 센터 한송이는 여자부 역대 3번째로 650블로킹(652개)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하승우 '내 앞에 아무도 없어'
하승우 '내 앞에 아무도 없어'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대 KB손해보험 경기. 우리카드 세터 하승우가 기습적으로 공격하고 있다. 2020.2.20 mon@yna.co.kr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우리카드가 허리 통증을 느낀 주전 세터 노재욱의 공백을 하승우로 메우며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3 28-26)으로 누르고, 선두로 복귀했다.

노재욱은 16일 OK저축은행전에 이어 이날 KB손보전에서도 허리 통증으로 결장했다.

하지만 하승우가 기대 이상으로 활약하면서 우리카드는 노재욱이 빠진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우리카드는 승점 64(23승 7패)로, 대한항공(승점 62, 22승 8패)을 2위로 밀어내고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우리카드의 팀 공격 성공률은 50.6%였다. 시즌 평균 52.1%와 비슷했다.

하승우와 공격수의 호흡이 잘 맞았다는 의미다.

이날 우리카드는 펠리페 알톤 반데로 21점, 나경복 20점, 한성정 10점으로 삼각 편대를 고르게 활용했다. KB손보 마테우스 크라우척은 28득점 하며 분전했지만, 토종 선수들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