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예메이커스페이스, 공예 예비 창업자·공예가 창작활동 지원

송고시간2020-02-20 14:43

공예메이커스페이스, 공예 예비 창업자·공예가 창작활동 지원 - 1

▲ 한국도자재단 공예창작지원센터(대표 최연·이하 지원센터)는 공예 예비 창업자 및 공예가 지원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공예메이커스페이스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예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해 공예문화를 확산하고자 마련됐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지난해 공예메이커스페이스 조성 공모를 통해 한국도자재단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하고, 경기 여주시에 약 2천200㎡ 규모의 지원센터를 조성했다.

지원센터는 개인이 쉽게 구매하거나 활용하기 어려웠던 세라믹 3D(3차원) 프린터, 3D프린터, 공작기계 수치 제어장치(CNC) 각인기, 레이저 각인기, 유리 용해로 등 장비 구비와 교육을 통해 공예 분야 예비 창업자 및 공예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한다.

올해는 공예문화산업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할 예정이며, 지원센터 내 장비 및 공간을 활용하고자 하는 공예가들을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먼저 공예 분야 예비 창업자 및 심화 교육이 필요한 공예가를 대상으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공예 창업 지원으로 디자인 및 시제품 제작 지원 프로그램(디지털 장비 활용 지원·전문 자문단 활용 지원), 창작공간 지원 프로그램(해당 공예 분야 작업실 및 장비 사용 지원)을 운영한다.

공예가 심화 및 지원으로 디지털 장비(3D프린터, 레이저 카터, CNC 등) 활용 프로그램, 공예 융복합 지원 프로그램(공예 분야 간 융합을 통한 새로운 공예품 창작), 공예 솔루션 프로그램(공방·사업장 운영 애로사항 및 법률, 세무, 기술 자문) 등이 진행된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학생부터 성인까지 공예를 쉽고, 즐겁게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학생들의 진로 탐색과 방과 후 활동, 창의 나눔 사업, 방학 프로그램과 연계해 3D 모델링, 3D 프린터 교육 등을 실시한다. 직장인, 주부, 예비 공예가, 교사, 공예 동호회를 대상으로 공예 창작 활동을 육성하는 프로그램도 열린다.

지원센터 내 도자·유리·목공·금속 공예 분야 창작을 위한 최첨단 장비 사용과 각 공간 대관은 공예 창작 활동 희망하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센터 누리집에서 예약할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