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위원장, 혐오 표현에 고통받는 중국동포 위로

송고시간2020-02-20 15:00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구로동을 찾아 중국 동포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혐오 표현으로 고통받는 중국 동포들을 위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구로지역 내 중국 동포 모임 대표와 회원, 중국 동포 학부모, 이주민단체 활동가, 교사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구로지역에서 개학을 앞두고 일부 학부모와 학생들이 '중국 동포는 학교에 나오면 안 된다' 등의 말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이 돼 왔다"며 "어려운 상황에 개인이나 국가, 이주민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안전을 걱정하고 위로하는 연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최 위원장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과 관련 성명을 통해 "혐오가 아닌 인류애와 연대로 사회적 재난에 대처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