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하루새 30명 확진 '초비상'…학원-어린이집 1곳씩 폐쇄

송고시간2020-02-20 10:52

신천지 교회 관련 23명…대구시장 "시민 가급적 외출 자제"

신천지 대구교인 중 '유증상' 답변 90명…396명은 연락 두절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대구·안동=연합뉴스) 류성무 이승형 최수호 기자 = 대구·경북(T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하룻밤 사이에 수십명씩 확진자가 늘면서 시민 불안감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구·경북 시도를 비롯한 방역 당국이 긴급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대구시 당국은 시민 불필요한 외출 자제도 요청했다.

대구시장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23명 추가 발생…하루 새 급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대구의료원
대구의료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 대구시와 경북도,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대구·경북에서는 전날 오후 4시보다 30명 확진자가 추가됐다.

신규환자 30명 중 23명은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다니던 교회(신천지예수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른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대남병원), 나머지 5명은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미술학원 교사 1명, 어린이집 교사 1명이 포함됐다.

확진자가 근무한 대구 수성구 만촌동 아트필 미술학원과 동구 하나린 어린이집은 폐쇄조치 됐다. 원생과 근무자는 격리조치됐다.

오가는 사람 없는 대구 지하철
오가는 사람 없는 대구 지하철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오전 대구도시철도 1호선 대명역이 출근 시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구·경북에서 연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psykims@yna.co.kr

대구시는 지역 첫 환자인 31번 환자가 다닌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천1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증상이 있다"고 답한 환자가 90명에 이르러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증상이 없다"는 515명, 연락이 안 된 사람이 396명이었다고 대구시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대구시는 중앙 정부가 의료인력 및 의료시설 확보 등에 전폭적인 지원을 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 여러분께서는 당분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밝혔다.

tjdan@yna.co.kr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