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조희숙 셰프,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여성 셰프로 선정돼

송고시간2020-02-20 11:01


-- 아시아 50대 베스트 레스토랑에서 선정

(서울, 한국 2020년 2월 20일 PRNewswire=연합뉴스) 서울 한식공간의 셰프이자 소유주인 조희숙 씨가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여성 셰프(Asia's Best Female Chef)로 선정됐다. 조 셰프는 3월 24일(화요일) S.Pellegrino & Acqua Panna의 후원으로 일본 사가현에서 열리는 아시아 50대 베스트 레스토랑(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시상식에서 상을 받을 예정이다.

이 상은 아시아의 레스토랑 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역할 모델을 기리고자 하는 50 Best의 사명에서 나온 프로젝트다. 아시아 50대 베스트 레스토랑 콘텐츠 이사 William Drew는 "최고의 여성 셰프상은 열정, 기술 및 창의성으로 새로운 미식 우수성 기준을 세운 여성 셰프를 기리는 상"이라며 "훈련, 교육 및 멘토어십을 통해 평생을 한국 요리 발전에 헌신한 조희숙 셰프는 이 상의 정신을 구현한 완벽한 본보기"라고 언급했다.

조희숙 셰프(이하 '조 셰프')는 경력 기간 중 대부분을 젊은 셰프들과 한식에 관한 심층적인 지식을 공유하고, 한국의 전통 요리와 조리법을 다음 세대에 전수하는 데 열중했다.

조 셰프는 20년 이상 서울의 인터콘티넨탈, 신라, 노보텔 엠베서더 등 최고급 호텔 주방에서 한식 책임자로 일했고, 노보텔 엠베서더에서 한식당을 오픈하는 등 인터내셔널 체인 호텔에서 한식 파인다이닝의 초석을 닦았다. 이후 미국 워싱턴 주재 한국대사관저 총주방장으로 근무 후 2006년에 한국으로 돌아온 그녀는 한국 로컬 재료를 탐색하고, 젊은 인재를 양성하며 요리 연구에 집중했다. 또한, 그녀는 우송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수많은 미식 분야 학생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었다.

2019년에 조 셰프는 한식공간의 셰프 겸 오너가 됐고, 그에 따라 그녀의 경력은 새로운 방향을 맞았다. 한식공간은 궁중과 반가의 요리를 전문으로 하며, 미슐랭 별을 받은 아름다운 한식당이다. 조 셰프는 전통적인 한국 조리법을 추구하는 한편, 현대적인 재료, 고급 외식 요소 및 세련된 플레이팅을 통해 역사적인 조리법을 재해석했다. 한식공간은 한식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그녀의 창의적인 비전을 보여준다.

이 명예로운 상을 받게 된 조 셰프는 "그동안 경력을 쌓으면서 수많은 젊은 셰프의 멘토가 됐다"라며 "다른 아시아 여성 셰프들이 자신의 열정을 쫓고, 야심을 가지며, 다른 사람들과 지식을 공유하도록 하는 영감을 이 상을 통해 얻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금까지 아시아 최고의 여성 셰프상을 받은 수상자에는 태국의 Duangporn 'Bo' Songvisava(2013), 대만의 Lanshu Chen(2014), 홍콩의 Vicky Lau(2015), 필리핀의 Margarita Fores(2016), 홍콩의 May Chow(2017), 태국의 Bongkoch 'Bee' Satongun (2018)과 Garima Arora (2019) 등이 있다.

아시아 50대 베스트 레스토랑의 투표 과정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s://www.theworlds50best.com/asia/en/voting/the-voting-syste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90253/Asia_Best_Restuarants_Cho_Hee_sook.jpg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85423/50_Best_Asia_Restaurants_Logo.jpg

문의:

CatchOn, A Finn Partners Company

asias50best@finnpartners.com

+852-2566-8988

출처: 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Asia's 50 Best Restaurants Announces Cho Hee-sook is Asia's Best Female Chef 2020

SEOUL, South Korea, Feb. 20, 2020 /PRNewswire/ -- Cho Hee-sook, chef-owner of Hansikgonggan in Seoul, has been named Asia's Best Female Chef for 2020. Chef Cho will be presented with her award at the ceremony for 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sponsored by S.Pellegrino & Acqua Panna, on Tuesday 24th March in Saga Prefecture, Japan.

The award forms part of the 50 Best organisation's mission to honour role models who have made a positive impact on Asia's restaurant scene. William Drew, Director of Content at Asia's 50 Best Restaurants, says: "The Best Female Chef award celebrates female chefs whose dedication, skills and creativity set new standards in gastronomic excellence. Cho Hee-sook epitomises the spirit of this award with her lifelong commitment to advancing Korean cuisine through training, education and mentorship."

Chef Cho has spent most of her career sharing her in-depth knowledge of Korean cooking with young chefs, ensuring her country's unique culinary traditions and recipes are passed on to future generations.

Cho developed her culinary skills in the kitchens of Seoul's premium hotels before being appointed executive chef at the South Korean embassy in Washington DC, USA. Returning home in 2006, Cho focused on culinary research, exploring local ingredients and nurturing young talent. She inspired many gastronomy students as a professor at Woosong University and was a food researcher the Arumjigi Foundation, a non-profit organisation created to uphold and sustain Korean culture.

In 2019, Cho's career took a new direction when she became chef-owner of Hansikgonggan, an intimate Michelin-starred Korean restaurant specialising in royal court cuisine. While honouring traditional Korean cooking techniques, Cho has reinterpreted the historic recipes through modern ingredients, fine-dining elements and stylish plating. Hansikgonggan illustrates Chef Cho's creative vision to move her national cuisine forward.

Accepting the prestigious award, Cho says: "Having mentored many young chefs throughout my career, I hope this award serves as an inspiration for other Asian female chefs to follow their passions, be ambitious and share their knowledge with others."

Previous holders of the Asia's Best Female Chef title include Duangporn 'Bo' Songvisava from Thailand (2013), Lanshu Chen from Taiwan (2014), Hong Kong's Vicky Lau (2015), Margarita Fores of the Philippines (2016), May Chow from Hong Kong (2017) as well as Bongkoch 'Bee' Satongun (2018) and Garima Arora (2019), both based in Thailand.

For more details on the Asia's 50 Best Restaurants voting process, visit: https://www.theworlds50best.com/asia/en/voting/the-voting-system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85423/50_Best_Asia_Restaurants_Logo.jpg

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Logo (PRNewsfoto/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90253/Asia_Best_Restuarants_Cho_Hee_sook.jpg

Cho Hee-sook, chef-owner of Hansikgonggan in Seoul, has been named Asia's Best Female Chef for 2020. The Best Female Chef Award - which features as part of Asia's 50 Best Restaurants,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and Latin America's 50 Best Restaurants - celebrates and rewards successful women who have risen to the top of the gastronomic world.

Contact:

CatchOn, A Finn Partners Company

asias50best@finnpartners.com

+852-2566-8988

Source: Asia's 50 Best Restaurants 2020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