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숨 돌린 부산…코로나19 의심증상 40대 여성 '음성'(종합)

송고시간2020-02-19 20:07

해운대백병원 내원 뒤 격리…응급실 8시간 폐쇄했다가 재개 예정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임시 폐쇄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임시 폐쇄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역학조사가 진행돼 해당 병원의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사진은 해운대 백병원 전경. 2020.2.19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해운대백병원에 내원했다가 격리된 40대 여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19일 부산 해운대백병원에서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를 보인 A 씨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기침, 두통 증상으로 내원했다가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A 씨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대백병원 측은 A 씨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옴에 따라 폐쇄했던 응급실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3시 30분께 부산진구 개금동 부산백병원을 방문한 70대 남성 B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경북에 거주하는 B 씨는 이날 문진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역학조사를 받았다.

부산백병원 응급실은 폐쇄됐으며 의료진 출입도 금지됐다.

10여년 전부터 폐 질환을 앓아온 B 씨는 부산과 경북 한 병원에서 번갈아 치료를 받아왔다.

부산에서는 앞서 16, 17일에도 동아대병원과 부산의료원에서 각각 코로나19 의심환자와 의심 사망자가 발생해 응급실이 폐쇄됐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