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완다서 반체제 인기가수 구금 중 시신으로 발견돼

송고시간2020-02-18 01:53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동아프리카 르완다에서 반체제 성향의 한 인기가수가 구금 중 시신으로 발견됐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경찰서 구금시설에서 이날 오전 5시경 폴 카가메 정부에 반대하는 노래를 부른 인기가수 키지토 미히고가 "자살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미히고는 지난 2015년 정부 전복을 모의한 혐의로 10년 형을 받고 수형생활을 하다 2018년 대통령 사면으로 풀려난 뒤 최근 국경을 넘으려다 경찰에 다시 붙잡혀 사흘째 심문을 받던 중이었다.

경찰 대변인인 존 보스코 카베라는 미히고가 구금 중 가족들과 변호인의 방문을 받았다고 밝히고 "그가 왜 자살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히고는 2013년 '1994년 르완다 대학살'과 관련해 정부에 의문을 제기하는 노래를 작곡해 반체제 인사로 낙인찍히고서 2년 뒤 테러를 모의하고 야당을 지지한 혐의로 체포돼 10년형을 선고받았다.

르완다에서 체포된 인사가 구금시설에서 의문사한 채 발견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에는 카가메 정부의 고위 인사가 부패 혐의로 체포돼 10년 형을 받은 뒤 군 구금시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15년에는 카가메의 개인 주치의인 에마뉘엘 가사쿠레가 경찰에 구금돼 있던 중 사살됐다.

인권단체는 1994년 권좌에 오른 카가메가 반체제 인사를 억압하고 구금하는가 하면 반대파를 국외 망명시키는 등 철권통치를 펴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카가메 정부가 즉결 처형, 불법 체포와 감금, 구금 중 고문 등을 자행한다며 비판했다.

르완다 인기가수 구금 중 사망
르완다 인기가수 구금 중 사망

2018년 9월 15일(현지시간) 반체제 성향의 르완다 인기가수 키지토 미히고가 석방된 직후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airtech-ken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