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울산 전 공장 재가동 하루 만에 일부 다시 휴업 결정

송고시간2020-02-17 17:28

중국 수급 부품 불충분으로 가동률 떨어져…2개 공장 1∼3일 멈춰

퇴근하는 현대차 직원들
퇴근하는 현대차 직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울산 전 공장 재가동에 들어간 지 하루 만에 다시 일부 휴업한다.

현대차는 18∼20일 울산 1공장 가동을 멈춘다고 17일 밝혔다.

울산 1공장은 벨로스터와 코나 등을 생산하는 곳이다.

울산 1공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협력업체 중국 현지 공장에서 만드는 '와이어링 하니스'(전선 뭉치) 공급이 끊겨 이달 5∼12일 휴업했다가 13일부터 재가동됐으나 다시 사흘간 휴업에 들어가게 된다.

GV80과 팰리세이드 등을 만드는 울산 2공장도 21일 하루 휴업을 검토 중이다.

현대차 측은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량이 충분하지 못해 예상보다 생산라인 가동률이 떨어져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울산에 있는 5개 공장 중 나머지 3개 공장은 일단 휴업 검토 없이 정상 가동할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춘절 연휴 기간이 연장되면서 와이어링 하니스 수급 문제가 발생해 이달 4일부터 순차적 휴업을 시작했고 7일에는 국내 전 공장이 생산을 멈췄다.

이후 11일부터 순차적 재가동에 들어가 17일 울산 모든 공장이 가동됐으나 하루 만에 다시 1공장이 휴업을 하게 됐다.

가동 중인 공장도 조립할 차량 없이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는 '공피치' 현상이 간간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와 트럭 등을 만드는 전주공장은 여전히 휴업인 상태로 21일부터 순차적 재가동이 예상된다.

현대차는 "부품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수급 상황을 정밀하게 살펴 각 공장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