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폭설로 군산공항 일부 운항 중단·서해 항로 통제

송고시간2020-02-17 10:20

덕유산·내장산 입산 통제…오전 9시 현재 진안 21.5㎝

백두대간 선자령 설경 장관
백두대간 선자령 설경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지역에 뒤늦은 폭설로 군산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일부 중단됐는가 하면 서해항로도 통제되고 있다.

17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적설량은 진안 21.5㎝, 임실 18.4㎝, 전주 8㎝, 익산 4.1㎝ 등을 기록했다. 진안과 임실에는 대설경보가, 그 외 시·군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로 인해 군산공항에서 이착륙하는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항공편 3편 중 2편의 운항이 중단됐다.

군산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눈이 쌓이면서 항공편이 결항했다"며 "기상 상황에 따라 오후 늦게 도착하는 항공편 1편의 운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서해 군산∼어청도, 장자도∼말도, 격포∼위도, 군산∼개야도 4개 항로도 모두 통제됐다.

지리산과 덕유산, 내장산, 변산반도 등 국립공원 입산도 통제되고 있다.

전북지역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전 5시부터 지금까지 100여건의 접촉사고가 접수됐으나 인명피해가 발생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사이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린 뒤 자정께부터 차차 그치겠다"며 "긴 시간 눈이 이어지면서 20㎝ 이상 눈이 쌓이는 곳도 있으니 건강에 유의하고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