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베네치아 1천200평 규모 섬 28억원에 통째 매물로 나와

송고시간2020-02-15 20:51

카니발 축제가 한창인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전경. [AP=연합뉴스]

카니발 축제가 한창인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전경.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수상 도시 베네치아의 한 작은 섬이 통째로 매물로 나와 현지 부동산 업계의 시선을 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매물로 나온 곳은 베네치아 마르코폴로 공항이 있는 본토와 유리 공예로 유명한 무라노섬 사이에 있는 테세라라는 이름의 섬이다.

산마르코 대성당과 광장이 위치한 베네치아 본섬에서 수상택시로 5분 정도 걸리는 거리다.

바다 한가운데 동떨어져 있어 외롭게 보이면서도 안락한 느낌을 준다.

4천100㎡(약 1천240평) 크기에 큰 저택과 별채, 포도밭, 과수원 등이 배치돼 있으며, 매매 희망가는 220만유로(약 28억2천만원)다.

매물로 나온 테세라 섬 위치. [구글맵]

매물로 나온 테세라 섬 위치. [구글맵]

한 부동산 개발업자가 고급 리조트로 개발하려고 사들였으나, 파산하는 바람에 매물로 나왔다. 애초 작년에 매물로 나온 가격은 320만달 유로(약 41억원)였으나 매수 희망자가 나타나지 않아 가격이 낮아졌다.

베네치아에 있는 섬이 통째로 매물로 나오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이 섬의 역사도 흥미롭다. 프랑스 나폴레옹이 이탈리아를 정복했을 당시에는 군사기지로 쓰였고, 이후 한동안 오스트리아인의 수중에 들어가기도 했다.

앞서 2017년엔 베네치아 본섬 동쪽에 있는 비뇰레 섬이 경매에 나와 임차된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