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신창현 현역 중 첫 공천탈락…금태섭 지역구 추가공모(종합)

송고시간2020-02-15 20:12

경기 의왕·과천 등 8곳 전략지역 지정…서울 강서갑·충남 천안갑 추가공모

김용진 등 원외인사 23명 공천 확정…경기 남양주갑 등 9개 지역 경선실시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제21대 총선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이 2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5일 경기 의왕·과천과 경기 김포갑 등 8곳을 4·15 총선 전략공천 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의왕·과천 현역 의원인 신창현 의원이 민주당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공천에서 탈락했다.

민주당은 또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공천을 신청했던 서울 강서갑의 경우 추가 후보 공모를 하기로 했다. 이곳은 금태섭 의원이 다른 예비후보들과 공천 경쟁을 하는 곳으로, 추가 공모 결정이 금 의원에 대한 공천심사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공관위 회의를 열고 전략 지역 8곳, 추가 후보 공모 지역 3곳, 경선 지역 9곳, 23명의 단수공천 후보를 결정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전략 지역으로 지정된 곳 중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은 ▲ 경기 의왕·과천 ▲ 경기 김포갑 등 2곳이며, ▲ 서울 동작을 ▲ 경기 남양주병 ▲ 경기 평택을 ▲ 대전 대덕구 ▲ 부산 북·강서을 ▲ 경남 양산갑 등 6곳은 민주당 현역 의원이 없는 지역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신창현 의원을 포함해서 여러 예비후보가 있으나 본선 경쟁력 문제 등을 고려해서 경기 의왕·과천을 전략 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면서 "신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포갑의 경우에는 김두관 의원이 당 지도부의 요청으로 경남 양산을로 출마 지역을 바꾸면서 이번에 의왕·과천과 함께 추가로 전략 지역으로 지정됐다.

민주당은 또 ▲ 경기 이천시(김용진) ▲ 충북 충주시(김경욱) ▲ 울산 울주군(김영문) 등 23곳 지역을 단수 공천했다. 이날 공천이 확정된 예비후보들은 모두 원외인사다.

민주당은 경기 남양주갑 등 9개 지역을 후보 경선지역을 확정했다.

또 서울 강서갑, 충남 천안갑, 충북 증평·진천·음성 등 3곳에 대해서는 추가 공모를 진행키로 했다. 강서갑은 금태섭 의원 지역구이며, 천안갑은 이규희 의원이 현역 의원이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