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치권서 시진핑 방일 연기론…"코로나19 대응이 우선"

송고시간2020-02-15 11:59

"중국 종식 선언에 이용될 가능성" 지적도 나와

악수하는 시진핑과 아베
악수하는 시진핑과 아베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년 12월 23일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ymarshal@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치권에서 4월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을 연기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내 발행 부수 1위인 이 신문은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면 시 주석 방일 재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자민당 내 보수계 의원들이 구성한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의 아오야마 시케하루(靑山繁晴) 참의원 등은 14일 총리관저를 방문해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관방부(副)장관에게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제출했다.

오카다 부장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오야마 참의원은 기자들에게 "잘못된 (코로나19) 종식 선언 등으로 일본 정부와 천황(일왕) 폐하가 (중국 정부에)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02년 11월부터 중국에서 확산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종식을 선언하기까지 약 8개월이 걸렸다.

자민당 내에서 시 주석이 방문하는 4월까지 코로나19의 확산이 수습될 것이라고 보는 이들은 적고 "시 주석도 중국 국내 감염증 대책에 쫓겨 일본을 방문할 때가 아닐 것"이라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코로나19 환자 진료 병원 방문한 시진핑
코로나19 환자 진료 병원 방문한 시진핑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야당인 공산당의 고이케 아키라(小池晃) 서기국장도 "국민 불안에 대응할 필요가 있지 않냐"며 신중론을 제기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도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감염) 상황을 주시하면서 판단해야 한다. 중국도, 일본도 이 문제의 수습이 우선"이라면서 연기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예정대로 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겠다"면서 "일본이 연기를 요구하는 것은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5일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양자 회담을 갖는다.

양측은 4월로 예정된 시 주석의 방일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망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