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차귀국 우한교민 코로나19 모두 '음성'…"내일 격리시설 퇴소"

송고시간2020-02-15 11:35

2월 1일 2차 입국한 교민 333명·자진 입소자 1명

"교민과 교민 지원 수행한 공무원 등 429명 전원 음성"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아산에서 격리 생활 중인 교민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16일 퇴소한다.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한 우한교민 2차 입국자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한 우한교민 2차 입국자

(아산=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서 2차로 입국한 교민들이 지난 1일 충남 아산시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2020.2.1 yskim88@yna.co.kr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2차 입국해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은 16일 퇴소한다"며 "1차 귀국 교민에 이어 2차 귀국 교민 역시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는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온 교민 333명과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 머무르고 있다.

김 부본부장은 "우한에서 2차 입국한 교민 333명, 교민 지원 업무를 수행한 공무원 등 96명을 더한 429명이 전원 음성이었다"며 "퇴소를 앞두고 교민들에게는 증상 발생 시 대처요령과 건강관리에 대한 보건교육, 단기 숙소와 일자리를 비롯한 여러 생활 정보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각 시설은 철저히 소독하고 시설 내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소각 처리할 예정이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