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시종 충북지사 "우한 교민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해 주길"

송고시간2020-02-15 12:02

"교민 사진·기행문 받아 책 만들 것…도민도 영원히 기억할 것"

"코로나19 차단·지역경제 활성화 시급…투 트랙 대책 추진"

·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피해 귀국, 충북혁신도시(진천·음성)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임시생활한 중국 우한 교민 173명이 15일 전원 무사히 퇴소한 데 대해 "이곳에서 보낸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퇴소 교민 환송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퇴소 교민 환송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진천=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교민들을 환송하고 있다. 2020.2.15 kjhpress@yna.co.kr

이 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주간의 격리를) 잘 참아줬고 탈 없이 잘 지내줘 고맙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인재개발원을 떠나는 교민들을 환송하면서 충북 기업들이 생산한 면역력 증강 제품을 선물로 전달했다.

이 지사는 선물 보따리에 편지도 동봉했다.

그는 "감사의 뜻과 함께 우한에서부터 이곳으로 오기까지의 일정, 임시생활 시설에서 지내면서 찍은 사진, 수필, 기행문을 보내 달라는 당부를 담았다"며 "이들이 남긴 메모와 그림 등 귀중한 자료를 엮어 책을 발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북 도민도 이 책을 보면서 우한 교민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교민들을 따뜻하게 맞이해 준 진천·음성 주민들에게도 "동포애, 애국심, 공동체 의식을 십분 발휘했는데, 가슴이 뭉클하고 자랑스럽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비 심리가 위축됐고, 경제 불안 심리도 확산하고 있다.

환송 인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환송 인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진천=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교민들을 환송하고 있다. 2020.2.15 kjhpress@yna.co.kr

이 지사는 "지금부터는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투 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고 전통시장을 찾는 주민도 줄었는데 이 상황이 장기화하면 안 된다"며 "지원을 지속하면서 단기적으로 가능한 활성화 시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철저한 방역을 전제로 도와 시·군이 주관하는 각종 행사나 축제를 추진하고 신속한 지방재정 집행, 지역 상품권 조기 발행, 지역생산품 애용 운동도 벌이겠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행사·축제 개최 때 필요한 방역을 위해 '집단행사 운영 지침'도 마련했다.

이 지사는 도내 12개 대학에 다니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입국할 경우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지난 7일 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이들을 모두 기숙사에 수용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며 "상당한 (방역)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 체계와 관련, "가장 중요한 것은 초기 단계 방역 시스템"이라며 "충북은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고 방역 역시 잘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