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IT공룡과 코로나19 가짜뉴스 차단 논의

송고시간2020-02-15 09:21

페이스북과 구글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페이스북과 구글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관련한 가짜 뉴스 차단 등을 위해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과 만났다고 경제매체 CNBC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WHO는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 멘로파크의 페이스북 캠퍼스에서 코로나 19 관련 대책을 논의하는 모임을 개최했다.

모임에는 페이스북과 구글, 아마존, 유튜브, 트위터, 버라이즌, 세일즈포스, 에어비앤비 등을 포함한 대형 정보기술(IT) 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애플과 우버, 리프트는 초청받았지만 참석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WHO는 코로나 19에 대한 그간의 대응 상황을 공유했고, 참석자들은 코로나 19에 대처하기 위한 각자의 아이디어를 말했다.

주요 논의 주제는 가짜 뉴스 확산 방지다.

이 행사에 참석한 WHO의 앤디 패티슨은 코로나 19에 대한 정보를 팩트 체크(사실관계 확인)할 수 있도록 참석 기업들에 관련 자료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패티슨은 IT 공룡들이 코로나 19 관련 가짜 뉴스를 차단하려는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기류가 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는 코로나 19에 대한 가짜 뉴스가 적지 않게 퍼졌으며 심지어 비타민C가 코로나 19를 치료한다는 허위 정보가 퍼진 영향으로 아마존 등 온라인 사이트에 비타민C가 주요 검색어로도 올랐다.

이날 모임에서는 또 재난에 대한 준비 태세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