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8번 환자, 2차 검사 '음성'…"3차 검사로 격리해제 결정"

송고시간2020-02-15 06:00

1차 '미결정'→2차 '음성'→3차 검사 결과 15일 나와

코로나19 확진자 나흘째 '0명'
코로나19 확진자 나흘째 '0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흘째 발생하지 않고 있는 2020년 2월 14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한 내원객이 선별진료실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8번 환자가 두 번째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격리 해제되려면 한 번 더 음성이 나와야 한다. 첫 번째 검사 결과가 사실상 무효이기 때문이다.

15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28번 환자(31세 여성, 중국인)는 입원 후 시행한 1차 검사에서 '미결정', 2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차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나올 전망이다.

격리해제 되려면 증상이 없어진 뒤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야 한다.

명지병원 관계자는 "두 번 연속 음성이 나와야만 격리해제 할 수 있으므로 3차 검사 결과까지 봐야 퇴원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검사 결과는 이날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해서 바로 퇴원하는 건 아니다. 퇴원은 의료진이 환자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이 환자는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의 접촉자다. 자가격리 해제를 앞둔 지난 8일 시행한 진단검사에서 음성과 양성의 경계선상 수치가 나와 재검사를 받았다. 이후 지난 10일 확진됐다. 3번 환자와 마지막 접촉한 지난달 25일 이후 16일 만의 확진이다.

28번 환자는 코로나19의 최대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을 넘겨 확인된 국내 첫 사례로 여겨지면서 격리해제 기간을 14일로 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