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공개…미공개 유품 자료집 발간

송고시간2020-02-14 16:21

16일 선종 11주년…천주교 서울대교구 200주년 기념사업 일환

故김수환 추기경 휘호
故김수환 추기경 휘호

(서울=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는 고(故)김수환 추기경 11주기인 16일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담은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김 추기경이 직접 쓴 '눈은 마음의 등불' 휘호다. 2020.2.14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오는 16일 선종 11주년을 맞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유서가 사료 형태로 일반에게 처음 공개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는 이날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담은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생전 고인은 장기간 부재나 죽음을 대비해 친필 유서를 작성해뒀다. 자료집에 담긴 유서는 1970년 1월 16일, 10월 19일, 1971년 2월 21일 밤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서에는 장기간 부재 시 교구장직 대행이나 사망 시 바티칸에 신변 처리 문제 요청, 사회 속에서 가난하고 봉사하는 교회가 될 수 있도록 사제, 수도자, 평신도들이 일치하고 쇄신하기를 기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서울=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는 고(故)김수환 추기경 11주기인 16일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담은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김 추기경이 직접 쓴 유서다. 2020.2.14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 제공]

또 주목할 만한 유품으로는 세례대장과 견진대장이다

김 추기경은 1922년 7월 25일 대구성당(현 계산동 주교좌성당)에서 대구 대목구 부주교(Pro-Vicaire) 베르모렐(J.Vermorel) 신부에게 유아 세례를 받았다.

세례대장에는 "남산동에서 7월 2일 김 요셉과 서 마르티나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세례명은 스테파노, 대부는 이 베드로"라고 기록됐다.

그는 그해 9월 8일 같은 성당에서 견진성사를 받았다. 대부는 류 바오로이고, 당시 사는 곳은 '달성군 수성면 대명동'이었다.

견진성사는 세례성사를 받은 그리스도인에게 줘 신앙을 보다 성숙하게 하는 의식이다.

이밖에 올해 10주기인 법정스님과 인연으로 했던 '길상사 개원 법회 축사원고', 고인이 입었던 첫 제의와 영대(領帶·사제가 성무를 집행할 때 착용하는 좁고 긴 띠), 교황 바오로 6세가 선물한 성작과 성반, 헌안 등록증과 장기기증신청서 관련 기록 등도 자료집에 수록됐다.

아울러 1986년 서울 방배동 성당 신축 기금 마련을 위해 추기경이 직접 쓴 '눈은 마음의 등불' 휘호도 포함됐다. 이 글은 추기경 주치의를 지낸 김재호 원장이 구입해 소장해오다 자신이 안과 부장을 지낸 강남성모병원(현 서울성모병원)에 기증해 현재 안센터에 걸려있다.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봉투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봉투

(서울=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는 고(故)김수환 추기경 11주기인 16일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담은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김 추기경이 직접 쓴 유서 봉투다. 2020.2.14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 제공]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자료집 발간 축사에서 "한국 천주교회는 선조들이 온몸을 바쳐 증거한 신앙의 기록과 사적지를 보존하고 찾는 데 지속적으로 노력했다"면서 "그 흔적을 찾아내고 정리하는 것은 마치 보이지 않는 은총의 표지를 드러내는 성사와도 비슷하다"고 의미를 짚었다.

또 "한국교회의 첫 추기경인 김수환 추기경님은 훌륭한 사제이자 양들을 잘 인도하셨던 착한 목자이셨다"며 "유물 자료집을 통해 김 추기경님을 다시 만나고 추억하며 기억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김 추기경 자료집을 시작으로 앞으로 10년에 걸쳐 교구 200년 역사를 정리한 서울대교구 200주년사를 간행할 계획이다.

연구소는 26일 오전 11시 서울대교구장 집무실에서 염 추기경에게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봉정한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