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금반납, 무급휴직 등…저비용항공사 허리띠 졸라매기

송고시간2020-02-14 11:52

지난해 대규모 적자 전환에 앞다퉈 비상경영체제 돌입

항공업계 중국행 운항 제한 (PG)
항공업계 중국행 운항 제한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지난해 역대 최대의 손실을 기록하면서 앞다퉈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섰다.

에어부산[298690]은 지난해 6천33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영업손실이 505억원에 달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에어부산이 연간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10년 만이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은 임원 임금을 20∼30% 반납하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자율 무급 희망 휴직을 실시하는 등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과당경쟁 여파로 실적이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올해도 중국발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노선까지 대부분 운항을 중단하는 등 실적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앞서 제주항공[089590]도 지난해 1조3천840억원 매출에 32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비상경영체제를 넘어선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제주항공은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기로 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도 15일 이상 무급휴가를 사용하도록 했다.

에어서울,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등 나머지 저비용항공사들도 희망퇴직이나 희망 휴직, 무급 휴직 등을 신청받는 등 긴축경영에 들어갔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