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훈련장 공사하고 포수는 음란행위…신경 안 쓴 류현진

송고시간2020-02-14 17:30

벤치 코치는 사인 훔치기 스캔들 주역

토론토 스프링캠프 첫날 어수선한 분위기

마스크가 된 글러브
마스크가 된 글러브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3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훈련을 마치고 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강한 바람에 먼지가 일어나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2020.2.14 superdoo82@yna.co.kr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이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흔들림 없이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주변 상황을 의식하지 않고 새 시즌 준비를 차분하게 했다.

이야기 나누는 류현진-맥과이어
이야기 나누는 류현진-맥과이어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3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불펜 피칭을 하기 전 포수 리스 맥과이어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0.2.14 superdoo82@yna.co.kr

이날 토론토 구단의 팀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아있었다. 전날 들려온 포수 리스 맥과이어의 체포 소식 때문이었다.

맥과이어는 지난 8일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외부 주차장 자신의 차 안에서 신체 일부를 노출했다가 현지 주민의 신고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이 사건은 13일 캐나다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토론토 구단은 아직 조사 중인 사건이라며 풀려난 맥과이어를 다시 합류시켰다. 그리고 맥과이어는 이날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맥과이어는 류현진의 이적 후 첫 불펜 피칭 포수로 낙점받아 공 33개를 받기도 했다.

구단 내 말썽을 일으킨 이는 맥과이어뿐만이 아니었다.

수석코치 격인 토론토 데이브 허진스 벤치 코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역으로 몰렸다.

허진스 코치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휴스턴에서 타격 코치를 역임했는데, 이때 휴스턴은 각종 방법으로 상대 팀 사인을 훔쳤다는 사실이 최근 드러났다.

허진스 코치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공식 사과를 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매몰차다.

훈련장 분위기도 최악이었다. 토론토는 현재 스프링캠프 전용 훈련장 개·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초 토론토는 이번 스프링캠프 전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었지만, 공사가 지연돼 선수들은 모래바람에 그대로 노출됐다.

류현진 '에이스를 위해 흘리는 땀'
류현진 '에이스를 위해 흘리는 땀'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3일(현지 시간) 오전 훈련을 마친 뒤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경기장 주위를 돌고 있다. 2020.2.14 superdoo82@yna.co.kr

이날 훈련장 주차장은 공사 장비로 가득 찼고, 훈련 중에도 안전모를 쓴 공사 인력들이 이곳저곳을 누볐다. 훈련에 집중하기 힘든 환경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꿋꿋하게 자신의 훈련에 매진했다.

구설에 오른 맥과이어와도 스스럼없이 대화하며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은 "훈련 환경이 습하고 땀이 많이 나서 조금 신경 쓰였지만, 선수라면 적응해야 할 부분"이라며 "(훈련장은) 내년엔 좀 나아진다고 한다"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