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검사 애로 듣고자 왔다"…한동훈 차장과 말없이 악수만

송고시간2020-02-13 14:29

부산 검찰청 초도 순시 방문

한동훈 검사와 재회한 윤석열
한동훈 검사와 재회한 윤석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3일 오후 부산고등·지방 검찰을 찾아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던 한 차장검사는 대검찰청 반부패부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 수사 등을 지휘하다 부산고검으로 인사 이동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취임 후 첫 지방검찰청을 격려 방문했다.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13일 부산고검과 지검을 찾아 "모교에 찾아온 기분"이라며 "검사들의 애로를 들으려고 왔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건물이 20년 전하고 똑같다"고 첫마디를 했다.

그는 부산검찰청 2층 현관에 미리 나와 기다리던 양부남 부산고검장, 권순범 부산지검장,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 신자용 부산동부지청장 등 간부들과 차례로 악수했다.

악수 때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역임하다 지난달 부산고검으로 사실상 '좌천'된 한 차장검사에게 어떤 말을 할지에 관심이 집중됐으나 말없이 묵묵히 악수만 했다.

부산검찰청 방문 윤석열 '공정하고 엄정한 선거수사 당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방문 취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2001년, 19년 전에 평검사로 근무했는데 졸업한 모교에 오랜만에 찾아온 기분이다"며 "부산 검찰 가족들하고 여러 가지 애로사항이 없는지 들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추미애 장관의 수사와 기소검사 분류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지만, 답변 없이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그의 방문은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첫 지방 순회 방문이다.

윤 총장은 부산을 시작으로 광주, 대구, 대전 등 고검 권역별로 순차 방문할 계획이다.

부산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
부산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3일 오후 부산고등·지방 검찰에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취임 후 첫 지방검찰청을 격려 방문했다. handbrother@yna.co.kr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