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2월 절정 후 내리막?…"변곡점·정점 판단 일러"

송고시간2020-02-12 16:35

당국, 춘절 이후 중국 내 유행 속도·규모 주시

의료기관 감염 방지 집중…행사·축제·시험 개최 가이드라인 하달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해지자 중국 내부에서 '2월 말 절정기 후 4월 마무리'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안팎으로 낙관할 상황이 아니라고 평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와 국내 분리주를 오는 17일부터 국가병원체자원은행(National Culture Collection for Pathogens, NCCP)을 통해 분양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은경 코로나19 방역대책본부장은 12일 브리핑에서 "하루 3천명 넘게 보고되는 중국 신규 환자가 2천명대로 감소했고, 중국의 강력한 우한 봉쇄정책도 효과를 본다고 판단하지만, 춘절 이후 사회활동이 시작되고 비감염 인구가 감염자와 섞이면 어떤 결과가 초래될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계속 감소세를 유지한다면 우리의 위험도 같이 줄어드니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아직은 '변곡점이다', '정점을 지났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28명이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고, 이 중 25%인 7명이 병원에서 퇴원했다. 사망자는 1명도 없었고,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중증환자도 나오지 않았다.

1천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중국과 비교할 때 국내 방역, 의료체계는 훨씬 안정적이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30개국 가까운 나라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거대한 중국 인구가 전 세계에 퍼져 있어 중국 본토로의 왕래가 잦다는 점, 특별검역이 시행된 후 6분의 1로 줄어들기는 했지만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람이 하루 5천명에 달한다는 점은 여전히 위험요소다.

특히 코로나19는 경증에서 전염력을 보이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유행했던 2015년 당시처럼 코로나19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퍼지는 것이다.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본부장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당시에는 의료기관 감염 관리가 취약해 병원을 중심으로 환자가 많이 발생했고, 기존 환자가 병을 얻다 보니 중증환자로 발전해 사망자도 많이 나왔다.

병원은 밀폐된 공간에서 대량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이 만들어지는 환경이다. 코로나19의 주된 감염경로는 비말(침방울)이지만, 해외에서는 에어로졸 감염 가능성도 시사하고 있어 의료기관 관리가 중요하다.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은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국내 코로나19 '3·8·17번 환자' 격리해제…7명째 완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J99DB7IVUY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감염경로가 미궁에 빠진 지역사회 내 광범위한 감염은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당국은 이런 관리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이날 대규모로 열리는 행사, 축제, 시험에 대해 충분한 방역적 조치를 병행하면서 개최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냈다.

행사 기간과 인원, 등록 여부, 밀집도 등을 고려해 계획을 세우고 최근 14일 이내 중국 등을 방문하거나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가급적 참여하지 말라는 사전 안내문을 보내라는 것이다.

정 본부장은 "현재 가장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는 대상은 위험국가로부터 들어온 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사람들"이라며 "이들은 발병할 여지가 있고 증상이 미미해 증상을 무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있으면 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시험은 별도의 공간에서 분리해서 치르라고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