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30% 이상 무당층 우리 바라본다"…창당 23일로 앞당겨

송고시간2020-02-12 12:22

인사하는 안철수와 권은희
인사하는 안철수와 권은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국민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1차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권은희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20.2.1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12일 창준위 첫 회의에서 "30% 이상의 무당층과 중도층 유권자들이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 큰 사명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준위 중앙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총선이 다가오면 무당층이 줄어드는 것이 통상적인데 이번에는 작년 12월 초 20%대에서 최근 30%대까지 더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당 창준위는 전날 창준위 부위원장에 권은희 의원, 창당 실무를 담당하는 집행위원장에 이태규 의원을 임명하는 등 1차 인선을 발표한 뒤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안 위원장은 "한국사회의 판을 송두리째 바꾸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며 "공정한 사회, 안전한 사회, 좋은 일자리가 이 시대의 정신이자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중도끼리 경쟁? 되면 될수록 좋다…국민 관심 모일 것"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사업에 대해 "세금을 끊으면 일자리가 줄 수밖에 없는 허망한 구조"라고 비판한 뒤 "좋은 일자리는 시장이, 민간이 만든다는 기본 중의 기본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규제개혁·산업개혁·혁신성장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현 정부가 지금부터라도 고장 난 '일자리 상황판'을 '규제개혁 상황판'으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대변인을 맡은 김수민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3월 1일로 예정했던 중앙당 창당대회를 1주일 앞당긴 오는 23일 열기로 했다"며 "총선 일정을 조금 더 꼼꼼히 챙기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당 창준위는 오는 16일 경기·서울·대전·광주에서 순차적으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다. 이어 18일 대구, 22일 인천·충북 시·도당 창당대회가 예정돼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