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수에게 가라" 비난 문자에 금태섭 "정중히 답하면 대화 가능"

송고시간2020-02-12 11:59

페북에 문답 소개…"막말 쓴다고 이기는 것 아냐, 정치인 공방도 마찬가지"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12일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격려나 칭찬의 문자 못지않게 비난이나 조롱의 메시지를 많이 받게 된다"며 "막말이나 거친 언사를 쓴다고 뜻이 관찰되거나 이기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새벽 4시 20분에 모르는 분으로부터 비판하는 문자가 왔다"며 해당 대화를 소개하며 이렇게 밝혔다.

금 의원이 받은 문자메시지는 "선거철 되니까 민주당으로 나오고 싶지? 그 잘난 소신은 다 어디 가고…철수한테 가거라"라는 내용이다.

이는 여권이 추진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금 의원이 기권표를 던지는 등 '소신 행보'를 보인 것을 두고 민주당을 떠나 과거 함께 활동했던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위원장에게 돌아가라는 비난의 뜻으로 해석된다.

금 의원은 "잠깐 생각하다가 '일찍 일어나셨네요'라고 답을 해봤는데, 조금 후 존댓말로 '최선을 다해야죠'라는 답이 '^.^' 이모티콘과 함께 왔다"고 전했다.

금 의원은 "유권자의 목소리는 다 겸손하게 들어야 할 소중한 말씀이지만 격한 소리가 오고가면 진짜 얘기를 나누기는 어렵다"며 "나의 경우에는 가끔씩 매우 정중하게 답변을 해본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이런 상태가 되면 서로 생각이 달라도 대화가 가능해진다. 정치인끼리의 공방도 마찬가지"라면서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긴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2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문자 메시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2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문자 메시지[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