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유엔 "북, 핵·미사일 활동 지속…4천억원대 불법 석탄수출"

로이터통신…안보리 대북제재위 "중국 바지선 환적으로 항저우灣 항구에 옮겨"
유엔 "北, 우라늄농축 지속…미사일 능력 향상" (CG)
유엔 "北, 우라늄농축 지속…미사일 능력 향상" (CG)[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이 지난해 최소 3억7천만 달러(4천390억 원) 상당의 석탄을 수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의 석탄 수출은 전면 금지돼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런 내용을 담은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 초안을 입수해 보도했다.

보고서는 "유엔 회원국들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8월 370만 톤의 석탄을 수출했다"면서 "이는 3억7천만 달러 상당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280만 톤 상당의 석탄은 북한 국적의 선박에서 중국 바지선으로 '선박 대 선박'(ship-to-ship) 환적 방식으로 수출됐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중국 바지선에 옮겨 실은 북한산 석탄은, 양쯔강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저장(浙江)성 항저우만(杭州灣)의 항구 3곳으로 곧바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최소 100만 톤의 하천 준설 토사도 중국 항구로 수출했으며, 이는 2천200만 달러 상당이라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북한은 석유제품도 50만 배럴의 연간 한도를 초과해 불법적으로 수입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불법적인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역시 지난해 중단되지 않고 계속 진전됐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불법적인 외부 조달을 통해 일부 부품과 기술을 확보했다면서 "북한은 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인프라시설과 능력을 계속 발전시켜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북제재위는 매년 보고서를 통해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불법적인 석탄·석유제품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고 꾸준히 지적한 바 있다.

그밖에 전 세계적으로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갈수록 정교해지고 있다"고 대북제재위는 평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대북제재 이행 및 제재 위반 사례를 담은 연례보고서로,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다.

안보리 이사국들의 회람을 거쳐 특별한 이견이 없으면 3월께 채택된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2/11 0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