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일본 납치피해자가족회 "납북자 즉시 일괄 귀환" 재차 요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의 가족들이 납북 피해자 어머니의 별세를 계기로 9일 모임을 갖고 일본 정부에 납북자의 즉시 일괄 귀환을 재차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 가족회'(이하 가족회)와 그 지원조직인 '구출회'는 이날 도쿄도(東京都) 내에서 합동회의를 열고 납북자의 즉시 일괄 귀환을 요구하는 운동방침을 재확인했다.

약 40명이 참석한 합동회의는 납치 피해자 어머니인 아리모토 가요코 씨가 지난 3일 일본 효고(兵庫)현의 한 병원에서 항년 94세로 별세한 것을 계기로 열렸다.

아리모토 씨의 딸인 게이코(당시 23세)는 1983년 영국 유학 중 유럽 여행에 나섰다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북한에 의해 납치됐다.

합동회의가 끝난 뒤 요코타 다쿠야(橫田拓也·51) 가족회 사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아리모토 씨의) 마음을 이어 열심히 싸워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납북 일본인 모친, 30년 구출 활동 끝에 별세
납북 일본인 모친, 30년 구출 활동 끝에 별세[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어머니인 아리모토 가요코 씨가 지난 3일(현지시간) 일본 효고현의 한 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항년 94세. 사진은 아리모토 가요코 씨. 2020.2.6 photo@yna.co.kr[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코타 씨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상징으로 불리는 요코타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의 동생이다.

한편 일본 정부가 현재 특정실종자를 제외하고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북한 납치 피해자는 총 12건에 17명이다.

이들 중 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2002년 9월 방북 후에 일시 귀환 형태로 귀국한 5명을 제외한 12명이 공식적으로 미해결 상태로 남아 있다.

북한은 12명 중 요코타 메구미 등 8명은 사망하고 4명은 북한에 들어오지도 않았다며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북한이 사망 사실을 명확하게 해명하지 못하는 등 실상을 숨기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2/10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