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햄프셔 혈투 앞둔 미 민주 경선주자들 '장외공방' 난타전

송고시간2020-02-10 04:39

부티지지, '오바마 아니다' 바이든 공격에 "그도 아냐, 새 리더십 필요"

'최고령·심장병' 샌더스, 건강 강조하며 "난 공산주의자 아냐"

아이오와 '몰락' 바이든은 흑인 지지·경험 강조…워런 "끝까지 간다"

美민주 "반전이냐 굳히기냐"…뉴햄프셔 '혈투' (CG)
美민주 "반전이냐 굳히기냐"…뉴햄프셔 '혈투'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의 초반 승부처로 평가되는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열띤 '장외 공방'을 벌였다.

후보들은 자신의 강점을 부각하고 약점은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한편 상대 진영의 공격은 거세게 되받아쳤다.

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깜짝 1위'에 오른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은 이날 5개의 시사방송에 나와 적극적인 여론전에 나섰다. 그는 첫 경선에서 놀라운 상승세를 보인 뒤 경쟁자들의 집중 공세를 받고 있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날 유세에서 '부티지지는 버락 오바마가 아니다'며 자신을 견제한 데 대해 "그가 맞다. 나는 (오바마가) 아니다"라면서도 "그도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오바마 정부 때 부통령을 연임한 바이든은 아이오와 4위에 그치며 '대세론'에 타격을 입자 자신과 지지층이 같은 중도 성향의 부티지지를 강력히 견제하고 나섰다.

부티지지는 "지금은 2008년이 아니라 2020년"이라며 "우리는 다른 리더십을 요구하는 새로운 순간에 있다"고 강조했다.

부티지지는 지난 2008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1위를 한 뒤 결국 대권까지 거머쥔 오바마의 과거 행적과 비교되면서 '백인 오바마'로 불리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또 자신이 부자의 후원을 받는다고 공격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대해서는 "버니는 꽤 부유하다"며 "그로부터 기꺼이 기부를 받겠다"고 받아넘겼다.

그는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서는 바이든이 '피트의 기록'이라고 이름 붙인 광고에서 풍부한 국정경험과 부티지지의 '소도시 시장' 경력을 비교해 깎아내리는 듯한 공세를 편 데 대해 "전형적인 정치적 공격"이라며 지역에서 일한 경험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고령 주자인 샌더스 의원은 심장병으로 잠시 유세를 중단하기도 했던 자신의 건강에 대한 우려와 강성 진보 성향에 대한 일각의 공격에 대해 적극적인 방어에 나섰다.

그는 NBC '밋 더 프레스' 인터뷰에서 모든 의료 기록을 공개할 것이냐는 질문에 의료 기록 중 실질적인 부분을 다 공개했다면서 심장병 전문의들도 자신이 건강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공산주의자'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분명히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다"라며 트럼프를 "병적인 거짓말쟁이"라고 불렀다.

그러면서 자신의 사회주의는 억만장자가 아닌 일하는 가정을 위한 정책을 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 부티지지 - 샌더스 - 워런 - 바이든 (PG)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 부티지지 - 샌더스 - 워런 - 바이든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아이오와에서 4위로 추락하며 위기에 몰린 바이든 전 부통령은 ABC '디스 위크'에 출연, 부티지지에 대해 "그래서 그는 무엇을 했나"라며 자신은 오랜 기간 상원의원으로 일하고 두 차례 부통령을 지내면서 많은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경선에서 2위 안에 들지 못하고도 후보로 지명된 사례가 없지 않으냐는 질문에 "아프리카계 미국인에게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지 못하고 지명된 사람 역시 없다"며 자신은 흑인들의 큰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이오와 코커스 3위에 머물며 다소 애매한 성적표를 받아든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은 ABC 인터뷰에서 "긴 선거운동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은 그간 31개 주를 방문, 유권자들을 만났다면서 "끝까지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